글로벌 ETF 대장주, 블랙록 


ishares 시리즈로 전세계 ETF 시장 석권

실적은 양호하나 자금 유출 우려로 주가는 지속 하락

ETF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 역발상 투자가 필요한 시점


블랙록은 2018년 3분기 현재 운영 중인 총 자산 규모가 약 6.4조 달러(한화로 약 7,100조)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산 운용사이다. 특히 최근 주식투자 트렌드가 펀드 매니저가 직접 운영하는 전통적인 액티브 방식에서 특정 섹터나 종목군 또는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형 ETF에 대한 투자로 변경되면서 동사는 ETF 브랜드인 ishares를 앞세워 꾸준한 실적 성장을 달성하고 있다. 아래 Forbes지에서 발표한 전세계 ETF 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동사의 ishares ETF가 약 40%의 점유율로 선두를 지키고 있으며 운영 규모도 전년 동기대비 약 24% 성장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블랙록은 ETF 시장의 입지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자산 규모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실적 성장도 향후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ETF 시장의 성장으로 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블랙록은 좋은 실적과는 반대로 주가는 전고점 대비 약 25% 하락하는 등 2018년 내내 매우 부진했다. 



이렇게 실적과 주가가 따로 노는 이유는 물론 올해 미국 시장이 연준의 금리인상,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상승이 제한 되면서 주가에 일부 영향을 미친 부분도 있으나, 그것보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기관 자금의 이탈 동향때문이다. 이러한 기관 자금의 이탈은 더 이상 비싼 운용 수수료를 내면서 액티브 펀드에 투자하기 보다는 싼 수수료를 내면서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가 더 큰 투자처로 부상하는 최근의 트렌드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이러한 급격한 기관 자금이탈이 블랙락의 향후 수익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자금 동향이 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블랙록의 총 운영자산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 이유는 블랙록은 최고의 ETF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자산운용사 예를 들면 프랭클린 템플턴과 같은 전통적인 자산운용사의 경우 지속적으로 운용자금이 유출되고 있어 실적에 우려를 낳고 있지만 블랙록은 빠져 나가는 자금만큼 ETF를 통해 다시 유입되고 있다. 이점이 블랙록이 다른 운용사들과 차별화되는 포인트이다. 또한 현재 시가 배당율도 3%에 달하고 주가가 하락할수록 자사주 매입을 늘리는 등 주주환원에 있어서도 그 어느 회사 못지 않다. 경영진을 믿고 ETF 시장이 커질 것을 믿는다면 투자를 해도 좋은 기업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