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칠줄 모르고 달리는 증시   

은행주 양호한 실적 발표로 지수하락 방어

폭발하는 미국 소비

미국 가계만 현금이 많은 것이 아니다?!

고령화 불확실성이 저성장 이끈다. 

비자카드, 내년까지 이어질 소비 회복에 투자하는 최고의 기회 

 

△  이번주 약간의 지수 조정이 필요한 타이밍었음에도 불구하고 3대 지수가 모두 상승 마감하였다. 생각보다 강한 흐름인데 시중 유동성이 풍부하고 미국민의 코로나 회복에 대한 자신감이 이어지면서 주식으로의 자금 유입이 이어진 탓이다. 블랙록의 운영자산이 9조 달러를 돌파한 것이 이러한 시장 분위기를 잘 보여주고 있다. S&P 500의 시가총액이 작년말 기준 약 33조달러인 것을 감안하면 블랙록이 얼마나 큰 자금을 운영하고 있는지 잘 보여준다.  미국은 소비에 의해 국력을 유지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국가다. 소비는 철저하게 심리에 좌우된다. 현재의 소득보다 미래의 기대소득이 크고 안정적이라고 판단될때 소비는 늘어난다. 미국 경제가 견고하고 노후에 연금이 보장되고 집, 주식 등 자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확신이 들면 소비는 더욱 팽창한다. 미국 연준이 노리는 것은 사람들에게 미래에 대한 (경제적)낙관을 강하게 심어주는 것이다. 그래야 (자본주의)체재가 유지되고 정책 조정(금리인상)의 충격이 덜하며 외부(중국)와 싸울 역량(기술)을 키울 수 있다. 미국 경제가 좋아졌음에도 당분간 돈을 더 푸는 이유가 이것이다.  지금이야말로 코로나를 핑계로 통화량을 확 늘려서 미래 먹거리를 만들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  금주 발표된 미국의 3월 소비지표를 살펴보면 코로나 지원금 영향 때문인지 팬데믹 이전에 비해 무려 17%나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레스토랑 소비를 제외하면 건설, 자동차, 의류 등 임의 소비재 전 분야가 증가하였다. 날씨가 좋아지는 4월부터는 더욱 지표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소득이 증가하고 고용이 더 개선되야 이런 소비가 유지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막 좋아지기 시작한 미국의 소비가 전세계 경제를 견인하기를 기대해본다. 

△ 많은 언론에서는 미국의 가계 현금 비중이 역대 최고라며 이것이 소비를 진작하여 경제회복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미국 가계만 현금 위에 앉아있는 것이 아니다. 미국의 기업들도 현금다발 위에 앉아있다. 작년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으로 저금리에 채권을 차환발행하거나 신규 발행하여 비상금을 대량 확보한 기업들이 경기회복과 함께 비상금이 필요없어지면서 주주에게 환원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Bank of America가 수요일 실적을 발표하면서 $250억 달러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미국 은행들은 특별한 투자가 필요없기 때문에 건전성이 유지되는 한 순이익의 90% 이상을 주주에게 돌려준다. 은행의 이러한 주주환원 시작은 S&P 500 기업들의 자사주 매입을 확대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다. 

△  이번주 시황과는 상관없지만 재미있는 기사가 하나 있어 소개할까 한다. 아래 그림은 각 국가별 미래 고령화 비율을 보유주고 있다. 한국은 매우 급격하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미국은 선진국임에도 매우 느린 고령화가 예상된다. 일단 연금 소득에 의지하는 노인이 되면 자신이 얼마나 오랬동안 살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소비를 줄일 수 밖에 없다. 자신이 언제 죽을지 정확히 안다면 좋겠지만 누가 알 수 있겠는가? 따라서 소비로 성장을 유지하려면 노후에 대한 걱정이 없어야 한다. 미국은 이를 주식시장을 통해서 해결하고 있다. (401K) 노인 인구가 많아질 수 밖에 없다면 미국 주식시장이 빠질 수 있을까? 

△  미국의 강력한 소비 회복과 팬데믹 이후 늘어날 여행과 국경간 이동에 베팅하고 싶다면 비자카드에 주목해보자. 올해 겨우 4%밖에 상승하지 않은 상태라서 아직도 소외된 종목 중 하나이다. 그러나 앞으로 2년간 지수를 크게 아웃퍼폼할 가능성이 있다. 비자카드는 앞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고 영업이익율이 60%에 달하며 순이익의 90%를 주주에게 돌려준다. 자사주 매입을 끊임없이 한다. 정말 적금과 같은 주식이다. 관심을 가져보길 바란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4분기 실적발표시 배당 증가 발표가 예상되는 기업 


홈디포

킴벌리 클라크

인텔

길리어드 사이언스 

블랙록 


S&P 500에 포함된 기업 중 70% 이상의 기업이 분기 배당을 실시하고 있으며 또한 매년 배당금을 인상해주고 있다. 4분기 실적 발표 시즌이 곧 시작되는데 이때 실적 발표와 함께 배당금 인상 발표가 예상되는 기업 중 투자해도 괞찮은 기업을 선별해서 소개하고자 한다. 투자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1. 홈디포 (HD)


홈디포는 미국 주택관련 자재 판매 회사로 3,6,9,12월에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매년 배당금을 인상해오고 있다. 현재 주가 기준 배당 수익율은 2.49%이며 전년도에는 약 32%의 배당 증가를 발표하기도 하였다. 과거 인상율을 고려해볼때 올해도 15% 이상 인상된 분기당 약 $1.5 정도를 발표하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2. 킴벌리 클라크 (KMB)


킴벌리 클라크는 기저귀, 티슈 등 생활용품을 파는 회사로 우리에게도 친숙한 기업이다. 이 회사 역시 몇십년째 연속하여 배당금을 인상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올해도 약 3~4%의 배당금 인상이 예상된다. 1,4,7,10월에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현재 배당 수익율은 3.0%이다. 



3. 인텔 (INTC)


인텔은 CPU 시장의 1인자로 매년 대규모 자사주 매입과 배당 증액을 발표하는 대표적인 주주친화 기업이다. 최근 몇 년간 매년 5% 정도의 배당금 인상을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어 올해도 그 추세를 이어갈 경우 분기당 약 $0.33~0.34 정도의 배당이 예상된다. 3,6,9,12월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현재 배당 수익율은 약 2.1% 이다.  



4. 길리어드 사이언스 (GILD)


간염 치료제로 유명한 길리어드 사이언스도 대표적인 주주친화 기업이다. 제품이 너무 좋아서 환자가 줄어드는 바람에 매출이 줄면서 실적이 주춤하지만 혁신적인 신약 개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기업이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것으로 예상한다. 최근 몇년간 약 10%의 배당금을 매년 인상하고 있어서 그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는 분기당 $0.68~0.69의 배당금이 예상된다. 3,6,9,12월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현재 배당 수익율은 약 3.88% 이다.  



5. 블랙록 (BLK) 


블랙록은 세계 최대 자산운영사로 금융분야에서 미래가 유망한 기업 중 하나이다. ETF 투자가 붐을 이루는 요즘 동사의 ishares ETF가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블랙록 역시 배당금 증가 발표가 임박하였는데 올해 최소 두자릿수 증액을 예상해본다. 3,6,9,12월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현재 배당 수익율은 약 2.63% 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주요 3대 지수 상승마감 


S&P 500 2616.1(+0.22%), DOW 24,207.16 (+0.59%), Nasdaq 7034.69 (+0.15%)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찰스슈왑 양호한 실적 발표로 급등 

블랙록 래리핑크 회장 미중 무역분쟁 합의시 큰 폭 주가 상승 가능성↑



금일 미국 주요 3대 지수는 금융주의 양호한 실적발표 영향으로 상승 마감하였다. 특히 다우지수에 포함된 골드만 삭스, 뱅크오브 아메리카가 좋은 실적을 발표하면서 다우지수의 상승폭이 다른 지수보다 좀 더 컸다. 블랙록, JP모건 등 월가 예상치에 못미치는 실적을 발표한 금융주도 동반 상승했는데 이것은 지난 몇 개월간 금융주가 다른 섹터보다 과도하게 하락한 상태에서 좋은 실적이 나오면서 투자심리 개선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종목별로는 골드만 삭스는 +9.54%, 뱅크오브아메리카는 +7.16%, 찰스슈왑은 +5.54%, 블랙록은 +3.08% 상승 마감하였다.  


실적 발표내용을 살펴보면 단연 골드만 삭스가 눈에 띈다. 골드만 삭스는 말레이시아 나집 전 총리의 부패 스캔들에 휘말리면서 10월 이후 주가가 20% 이상 하락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오늘 준수한 실적을 내놓으면서 지난 7년만에 최대폭 상승으로 마감하였다. 골드만 삭스는 4분기 매출 80억8천만달러로 월가예상치 75억9천만달러를 초과하였고 주당 순이익은 $6.04달러로 예상치 $4.42를 크게 넘어서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역시 주당 순이익 $0.7달러로 예상치 $0.63달러를 10%이상 초과 달성하여 주가가 급등하였다. 증권사인 찰스슈왑도 주당 순이익 $0.65달러를 기록 예상치 $0.64달러를 충족하였다. 다만 블랙록은 주당 순이익 $6.08달러로 예상치 $6.27에 미달하면서 주가가 하락출발 하였으나 금융주에 대한 개선된 투자심리와 실적바닥 인식으로 반등하며 종가에는 상승 마감하였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를 거느리고 있는 래리핑크 블랙록 자산운용 회장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미중 무역분쟁이 해결될 경우 주가가 급등할 수 있다는 견해를 피력하였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이 합의되기 전까지는 펀드에 많은 자금이 유입되기는 어렵다면서도 만약 두 국가가 분쟁을 없애는데 합의한다면 투자심리가 급격히 개선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최근 발언데로 협의가 잘 진행된다면 오는 3월이 전세계 증시의 매우 중요한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 낙관에 지나친 베팅 보다는 지금은 현금을 지키며 관망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랙록, JP모건, 뱅크 오브 아메리카, 골드만 삭스 2018년 실적분석 


최근 발표한 4분기 실적은 상승세가 주춤하나 18년 전체적으로는 양호한 수준

자사주매입, 배당 등 주주환원 강력 --> 2019년도 이어질 전망 

장단기 금리차 역전 없는 한 금융주 비중 확대 필요


주요 금융주의 실적이 이번주 마무리 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업체 중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는 4개 업체의 18년 실적을 확인해 보고자 한다. 아래 주가수익비율(PER) 및 시가총액은 금일 현재 기준으로 시점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양지하기 바란다. (**환율 1120원 적용**)


1. 블랙록(BLK)

시가총액 : $660억3천만달러 (74조원)

배당수익율 : 3.2% (주당 연간 $13.2)

2018 총 주주환원 : 배당 $19억달러, 자사주매입 $17억달러, 합계 $36억달러 

**환원율 약 5.5%**

2018년 매출 : $141억 98백만달러 (15.9조원), 전년비 4% 증가 

2018년 (조정) 순이익 : $43억61백만달러 (4.9조원) 전년비 18% 증가 

2018년 EPS : $26.93 --> PER : 15.6배 



2. JP Morgan (JPM) 

시가총액 : $3천415억달러 (382.5조원)

배당수익율 : 3.1% (주당 연간 $3.2)

2018 총 주주환원 : 배당 $92억달러, 자사주매입 $193억달러, 합계 $285억달러 

**환원율 약 8.3%**

2018년 매출 : $1천115억 34백만달러 (124.9조원), 전년비 7% 증가 

2018년 (조정) 순이익 : $324억74백만달러 (36.37조원) 전년비 33% 증가 

2018년 EPS : $9.00 --> PER : 11.4배



3. Bank of America (BAC) 

시가총액 : $2천794억달러 (312.9조원)

배당수익율 : 2.1% (주당 연간 $0.6)

2018 총 주주환원 : 배당 $54억달러, 자사주매입 $201억달러, 합계 $255억달러 

**환원율 약 9.1%**

2018년 매출 : $912억달러 (102.1조원), 전년비 4% 증가 

2018년 (조정) 순이익 : $281억달러 (31.47조원) 전년비 54% 증가 

2018년 EPS : $2.61 --> PER : 10.9배



4. 골드만삭스 (GS) 

시가총액 : $723억 달러 (81조원)

배당수익율 : 1.6% (주당 연간 $3.2)

2018 총 주주환원 : 배당 $12억달러, 자사주매입 $33억달러, 합계 $45억달러 

**환원율 약 6.2%**

2018년 매출 : $366억달러 (41조원), 전년비 12% 증가 

2018년 (조정) 순이익 : $98억6천만달러 (11조원) 전년비 168% 증가 

2018년 EPS : $25.27 --> PER : 7.7배 (말레이시아 부패 연루설에 주가하락으로 저평가)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로벌 ETF 대장주, 블랙록 


ishares 시리즈로 전세계 ETF 시장 석권

실적은 양호하나 자금 유출 우려로 주가는 지속 하락

ETF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 역발상 투자가 필요한 시점


블랙록은 2018년 3분기 현재 운영 중인 총 자산 규모가 약 6.4조 달러(한화로 약 7,100조)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산 운용사이다. 특히 최근 주식투자 트렌드가 펀드 매니저가 직접 운영하는 전통적인 액티브 방식에서 특정 섹터나 종목군 또는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형 ETF에 대한 투자로 변경되면서 동사는 ETF 브랜드인 ishares를 앞세워 꾸준한 실적 성장을 달성하고 있다. 아래 Forbes지에서 발표한 전세계 ETF 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동사의 ishares ETF가 약 40%의 점유율로 선두를 지키고 있으며 운영 규모도 전년 동기대비 약 24% 성장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블랙록은 ETF 시장의 입지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자산 규모가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실적 성장도 향후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ETF 시장의 성장으로 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블랙록은 좋은 실적과는 반대로 주가는 전고점 대비 약 25% 하락하는 등 2018년 내내 매우 부진했다. 



이렇게 실적과 주가가 따로 노는 이유는 물론 올해 미국 시장이 연준의 금리인상,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상승이 제한 되면서 주가에 일부 영향을 미친 부분도 있으나, 그것보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기관 자금의 이탈 동향때문이다. 이러한 기관 자금의 이탈은 더 이상 비싼 운용 수수료를 내면서 액티브 펀드에 투자하기 보다는 싼 수수료를 내면서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가 더 큰 투자처로 부상하는 최근의 트렌드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이러한 급격한 기관 자금이탈이 블랙락의 향후 수익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자금 동향이 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블랙록의 총 운영자산은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 이유는 블랙록은 최고의 ETF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자산운용사 예를 들면 프랭클린 템플턴과 같은 전통적인 자산운용사의 경우 지속적으로 운용자금이 유출되고 있어 실적에 우려를 낳고 있지만 블랙록은 빠져 나가는 자금만큼 ETF를 통해 다시 유입되고 있다. 이점이 블랙록이 다른 운용사들과 차별화되는 포인트이다. 또한 현재 시가 배당율도 3%에 달하고 주가가 하락할수록 자사주 매입을 늘리는 등 주주환원에 있어서도 그 어느 회사 못지 않다. 경영진을 믿고 ETF 시장이 커질 것을 믿는다면 투자를 해도 좋은 기업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