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랠리 전 조정 가능성 


지난주 예상대로 소폭 조정 

스티브 므누신 일부 대출 프로그램 종료 시사 

민주, 공화 부양책 이견 여전 

테슬라 드디어 S&P 500 편입, 시세의 종료 

유동성이 많을 땐 테마가 형성되는 법 

유틸리티 주식, 장기적으로 매력적인 종목 많아 


△ 지난주 예상했던데로 나스닥만 소폭 오르고 나머지 지수는 조정을 받았다. 올해 큰 상승을 보인 나스닥이 고점을 뚫어내지 못하는 것을 보면 당분간 조금 더 조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테슬라의 S&P 500 편입이 결정되면서 재료소멸의 형태로 거의 마지막 시세분출이 이어질 것 같다. (어쩌면 이미 분출했는지도 모르겠다.) 다음달 21일 편입이 예상되는 만큼 그때까지 기존의 시가총액 상위종목은(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매도세에 시달릴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때가 이들 종목을 편입할 기회이다. 



△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연준을 통해 운영했던 일부 대출 프로그램을 올해말 종료키로 결정했다. 물론 기업어음 매입 등 3가지는 90일 연장하였는데 이번에 종료되는 프로그램이 대부분 거의 이용되고 있지 않았다는 점에서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일부 언론에서 정부가 마치 유동성을 거둬 들이는 것처럼 해석하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다. 므누신 장관의 말처럼 연준은 여전히 유동성 위기에 대응할 많은 카드를 가지고 있다. 시장이 조정할 핑계거리 정도였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 추가 부양책을 위해 협상 테이블에 다시 마주 앉을 것 같았던 민주, 공화 양당이 여전히 시각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있어 부양책 합의는 요원해 보인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고 12월말이면 기존의 실업급여 지원 등이 종료되므로 어떻게든 스몰딜이라도 타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아쉽게도 1월 조지아주 상원 선거 완료전까지는 불가능할 것 같다. 다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 같다. 



△ 이번 유동성 장세의 주인공 테슬라가 드디어 S&P 500 편입이 결정되었다. 다음달 21일자로 편입이 되는데 이를 추종하는 펀드 등의 자금이 엄청나기 때문에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이 많다. 테슬라가 추가로 상승할지 아니면 재료 소멸로 하락할지는 모르겠지만 S&P 500에 편입된 이후에는 펀더멘털에 따라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왜냐하면 이번에 분출한 시세가 펀더멘털로는 절대 설명할 수 없기 때문이다. 테슬라의 S&P 500 편입을 예상한 월가의 작전(?)이 끝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시세가 아마도 영원히 마지막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내가 모르는 기업 가치가 숨어 있을 수는 있다. 그러나 시장은 바보가 아니다. 



△ 시장에 가장 관심이 멀어진 주식 중 하나가 유틸리티 업종의 주식일 것이다. 전기, 가스, 수도 등 대부분 국가 기간 산업을 담당하고 있는 이 섹터는 성장율이 낮아 채권형 주식으로 불린다. 그런데 여기에도 넥스트라 에너지 처럼 신재생 에너지 개발을 이끌고 있는 기업들도 있고 점차 많은 기업들이 화석연로 의존도를 벗어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비지니스 성격상 절대 망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인플레이션 만큼 소비자에 비용 전가가 가능하여 배당 역시 매우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인컴 투자를 목적으로 모아가기에는 이만한 섹터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 섹터에 대표 ETF인 XLU에 관심을 갖어보길 바란다. 배당 수익율도 3%에 이르고 안정적인 미국 유틸리티 기업들로 가득차 있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