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존수 산업지수에 속한 30개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 정리 ⑤


필수소비재 업종 편 - 프록터 앤 겜블(P&G), 코카콜라, 윌그린 부츠 얼라이언스, 월마트 


다우 30 종목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투자 의견을 알아보는 다섯번째 시간으로 이번에는 필수 소비재 업종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필수소비재(Consumer Stables)란 생활에 꼭 필요한 재화로 의식주와 관련된 종목들이 주로 여기에 속한다. 경기둔화나 호황에 상관없이 일정부분 소비할 수 밖에 없어 경기방어적인(채권과 유사한) 성격을 지닌다. 하지만 코카콜라의 사례에서 보듯이 장기적으로 꾸준히 우상향하는 기업도 많아 관심이 필요하다.


□ 프록터앤겜블(Procter&Gamble, PG) 


50년 이상 배당금을 인상해온 배당킹 종목 중 하나인 P&G는 면도기 브랜드인 질레트부터 페브리즈, 다우니 그리고 SKⅡ와 같은 화장품까지 수십개의 브랜드를 보유한 세계적인 생활용품 회사이다. P&G는 총 26명의 애널리스트 중 14명이 Hold 의견을 보였으며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현재 주가보다 낮은 $95이다. 



현재주가보다 목표주가가 낮은 이유는 회계연도 기준 2019년도(P&G는 6월이 결산월임) 들어 주가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아래 연간 실적을 살펴보면 2016~2018까지 (희석)EPS의 변화가 거의 없다가 2019년 발표한 실적이 예상을 초과하면서 주가가 많이 올라 애널리스트들은 추가적인 매수보다는 보유하면서 관망하라는 의견이 많은 것 같다. 



□ 코카콜라 (Coca Cola, KO)


대표적인 배당 귀족주이자 워렌버핏이 평생 보유하고 싶다고 하는 코카콜라는 사실 설명이 필요없는 기업이다. 총 25명의 애널리스트 중 12명이 Buy 의견이고 평균목표주가는 $51으로 현재 주가대비 약 3.5%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장기투자자라면 가격에 상관없이 보유할만한 기업이나 최근 다이어트 및 건강음료 등에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이다 보니 부정적 의견도 상존하는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부분을 알고 투자에 임하길 바란다. 2018년 실적발표가 완료되지 않아 연간실적은 생략하도록 하겠다. 



□ 윌그린 부츠 얼라이언스 (Walgreen Boots Alliance, WBA)


미국 의약품 유통업 (약국체인) 1위 기업인 윌그린 부츠 얼라이언스는 괜찮은 실적에도 불구하고 유통공룡 아마존을 포함한 온라인 유통업체들의 의약품 유통시장 진출 우려에 할인 받고 있는 기업이다. 총 28명의 애널리스트 중 17명이 Hold 의견을 제시했고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76로 현재 주가 대비 약 5.3%의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시장의 우려와는 달리 나쁘지 않은 이익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사업 다각화를 위해 중국 의약품 유통업체에도 투자하는 등 아마존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 



□ 월마트 (Walmart, WMT)


현존하는 세계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는 아마존과의 피터지는 경쟁을 하고 있다. 북미지역에서는 배송서비스를 강화하고 아시아에서는 인도 유통시장에 진출하는 등 생존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예전에는 월마트가 어떤 지역에 들어가면 지역 소상공인들이 몰락하는 바람에 월마트 이펙트라는 말이 생겨나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거꾸로 아마존에 생존을 위협당하는 걸 보면 세상이 참 빠르게 바뀐다는 생각이 든다. 월마트는 31명의 애널리스트 중 17명이 Hold 의견을 제시하였다. 평균 목표주가는 $105로 현재주가 대비 약 9.7%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2018년도 조정 순이익은 $4.42로 하락추세에 있던 실적을 반전하는데 성공했다. 과연 이 추세를 이어가면서 올해도 전년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지가 주가상승의 열쇠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