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수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15 이트레이드 파이낸셜 (ETFC) : 금리인상 수혜 증권주


온라인 증권회사 E*Trade Financial (ETFC)


미국판 키움증권, 전체 수익의 60%가 이자수익

미국 금리인상의 최대 수혜주 중 하나 

로빈후드와 같은 거래 수수료 무료인 회사와 경쟁격화, 최근 금융공룡 JP모건도 가세

하지만 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의존도가 높고 경영진의 장기 성장 비전이 긍정적 


미국의 3대 증권사 중 하나인 E*Trade Financial은 한국의 키움증권과 비슷한 온라인 전용 증권사이다. 대부분의 증권사가 주식 및 파생상품 거래에 따른 수수료 수입, 펀드 등의 상품판매 수입, 자기 자본운영 수익 등이 수익의 대부분인데 비해 이 증권사는 특이하게도 전체 매출의 60%가 이자 수익이 차지하고 있다. 좀 더 자세히 설명하면 고객이 주식을 사기 위해 통장에 넣어둔 돈을 바로 빼거나, 바로 주식을 사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이 몇일간의 현금에 대한 이자를 통해 수익을 내는 아주 특별한(?) 수익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아래 18년 3분기 실적자료를 살펴보면 전체 매출 72억 달러 중 약 47억 달러가 이러한 고객 예탁금에 대한 이자 수익이다. 나머지 비 이자수익은 25억 달러로 이자수익에 절반밖에 되지 않는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금리 상승기에 매출과 이익이 증가하는 비지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는 증권사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주가는 2018년 내내 큰 폭으로 하락하였다. 물론 미국 주식시장 전체가 좋지 않았던 영향이 가장 크지만 거기에 더해 최근 미국의 대형 은행인 JP모건과 로빈후드 등과 같은 기업들이 주식 거래 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데 따른 고객이탈 우려 등이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근 실적발표 자료를 보면 꾸준히 신규 계좌 개설은 증가하고 있으며 수수료 수익의 대부분이 옵션 등 파생상품 거래라는 점에서 이러한 우려는 지나치다고 생각된다. 



금리 상승기에 수익이 커지는 장점과 무료 수수료 경쟁에 따른 실적악화 우려라는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 회사의 성장 가능성에 좀 더 무게를 두고 싶다. 그것은 경영진의 성장에 대한 합리적인 청사진 때문이다. 얼마전 회사 IR에서 발표한 향후 5년간 주당 순이익의 목표치와 이에 대한 달성 방안을 살펴보자. 



먼저 회사는 2023년까지 현재 주당 순이익(EPS)을 3.3달러에서 7달러까지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세부 시행안을 살펴보면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수익 증대, 운영비용절감을 통한 이익 확대, 그리고 자사주 매입을 통한 발행 주식수 감소 등의 3가지 방안을 제시하였다. 동사의 과거 성장 스토리를 볼 때 실현 가능한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생각된다. 특히 자사주 매입을 통해 향후 5년간 발행 주식수를 30% 줄이겠다는 계획은 단순히 EPS를 올리는 것 뿐만 아니라 수급 측면에서도 중요한 주가 상승 동력이 될 수 있다. 증권 업종에 관심이 있는 투자자에게 1순위로 고려할만한 투자 대상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