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이 지나치게 앞서가는 건 아닐까?


부양책 합의 불확실성에도 주가 상승

바이든과 트럼프 격차 커지면서 불확실성 해소로 해석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IBM 클라우드 사업 분사키로, 투자의 힌트를 얻자 

액티비전 블리자드, 내년도 관심주 


△ 이번주는 변동성이 큰 한 주였지만 부양책 합의에 대한 기대가 커지며 3대 지수 모두 큰 폭 상승하였다. 하지만 대선이 불과 3주 전인데 부양책 합의가 가능할지, 정말 그 기대 때문에 주가가 올랐는지는 생각해 볼 문제다. 시장은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리면서 여론이 악화되어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커진 것을 더욱 긍정적으로 보는 것 같다.  



△ 이번주 미국 주식시장에서 가장 큰 뉴스는 아마도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조사 이래 가장 크게 벌어졌다는 소식일 것이다. 부양책은 누가 대통령이 되든 내년도 집권 초기 안정된 경제 상황을 유지하기 위해 진행할 수 없다고 봤을 때 결국 대통령 선거가 조기에 한쪽으로 정리되는 것이 시장 입장에서는 불확실성 해소 차원에서 더욱 중요했던 것이다. 실제로 이번주 시장 흐름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중단 소식에도 주가가 크게 밀리지 않았다. 다만 시장이 너무 한쪽의 승리를 확신하는 것 같아 불안하다. 나중에야 다시 회복되겠지만 만약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하는 의외의 결과가 나온다면 시장은 10% 하락의 큰 충격을 받을 수도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이 오락가락 하고 있다. 부양책 협상을 중단시켰다가 이제는 다시 1.8조 달러까지 올려서 협상하라고 한다. 이것이 지지율 하락에 따른 불안심리인지 아니면 진심인지 모르겠지만 시장은 개의치 않고 상승하고 있다. 시장이 지나치게 앞서간다는 생각이다. 이럴 때 일수록 신중해질 필요가 있다. 



△ 전통적인 IT 기업 IBM이 생존을 위해 클라우드 사업부를 분사하기로 했다. 전체 매출에서는 25%를 차지하지만 성장성이 높고 이익이 많은 사업부를 분사해서 경영 효율을 높이고 영업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미이다. IBM은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4위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데 그동안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과의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어왔다. 하지만 재작년 레드햇을 인수하면서 경쟁력을 갖추었고 이제는 분사를 통해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클라우드 시장은 매우 매력적인 성장 시장이다. IBM이 올인할 정도로 향후 그 시장성은 무궁무진 할 것으로 생각된다. 이 사업에 경쟁력이 있는 회사에 투자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 이번주 관심주는 액티비전 블리자드이다. 코로나 이후 대표적인 언택트주로서 관심을 받았으나 최근 주가가 정체되어 있다. 하지만 최대 인기 게임 중 하나인 오버워치 신작이 내년초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시 관심을 받을 시기가 다가 오고 있다. 오버워치 리그는 최근 코로나로 인해 대륙간 이동 매치가 제한되고 각종 수익 사업이 좌초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지만 내년 신작 출시와 코로나 바이러스가 수그러드는 시점에 다시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지금부터 관심있게 지켜봐도 좋은 종목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