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 앞두고 쉬어가는 한 주 될 듯         

금리 하락으로 나스닥 상승      

중고차 가격 급등으로 보는 슬픈 양극화 

민주, 공화 양당 초당파 인프라 투자안 합의

람보르기니 올해 생산 예정분 전량 판매 완료 

애플 생태계는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  지난달 미국의 CPI가 5%에 달하는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음에도 10년물 국채금리는 하락하였고 기술주는 급반등하였다. 덕분에 나스닥 지수는 강한 상승을 보여주었다.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물가지표가 연준이 급하게 긴축을 시도할 정도로 지속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에 따라 국채 수요가 증가하였고 그로 인해 금리가 하락하면서 기술주에 우호적인 환경이 만들어진 것 같다. 사실 시장은 이제 1.5%를 기준으로 적응을 시작한 것 같다. 연준의 긴축이 천천히 진행된다면 이정도 금리에서는 다시 기술주쪽으로 수급이 몰릴 것 같다. 실적이 너무 좋아질 것 같기 때문이다. 

△  지난달에 이어 급등한 물가는 사실 1/3이 중고차 및 렌트카에 기인한다. 특히 중고차는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차가 필요한 서민들이 새차보다는 중고차로 몰리면서 일어난 것으로 일시적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이 조금 우려스럽다. 코로나이후 그만큼 양극화가 더 심해졌다. 중산층 이상의 가구는 현금이 통장에 쌓여 있어도 소비할 필요가 없지만 그 이하는 먹고살기 위해 중고차를 사야만 하는 것이다. 한쪽에서는 람보르기니, 루이비통이 없어서 못팔정도로 호황이고 다른 한쪽에서는 중고차라도 사고싶어 달려드는 것을 보면 이 양극화가 언제까지 지속 가능할지 걱정이다. 

△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초당파 의원들이 1.2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에 잠정 합의하였다. 백악관에서 이를 받아들일지 아직 알 수 없지만 투자자들이 우려했던 법인세 증세는 이번 합의에서 빠져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 다만 당초 2조 달러가 넘는 투자가 상당히 줄어들었다는 점은 우려스럽다. 올해 기업들의 실적은 그동안 정부에서 뿌려놓은 돈 덕분에 좋겠지만 이후의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투자가 지속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 하반기부터 더블딥 가능성이 있다. 이점은 투자에 있어 가장 나쁜 뉴스가 될 것이다. 

△  대표적인 럭셔리 자동차 업체인 람보르기니가 최고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팬데믹 기간동안 뿌려진 돈들이 수많은 벼락 부자들을 만들어내면서 소비의 양극화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 중고차 수요가 급증했음에도 럭셔리카는 없어서 못팔고 있다. 이것은 단지 보복소비의 관점에서 볼 일이 아니다. 엄청나게 푼 돈들이 불균형적으로 분배되고 있다. 이런 기사를 보면 참 슬프다. 자본주의는 아직까지 가장 생산적인 시스템임에 틀림없지만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까?  

△  이번주 관심 종목은 애플이다. 애플이 이번 세계 개발자 회의를 통해 Home lock 등 여러가지 새로운 기능을 발표했는데 초연결 사회가 점점 다가오는 느낌이다. 스마트폰은 이제 집과 자동차의 새로운 열쇠가 될 것 같다. 나와 365일 함께하는 스마트폰은 이미 또 다른 나이다.  우리는 이미 애플이 만든 세상에서 살고 있지만 앞으로는 그것이 점점 심해질 것 같다. 편리하지만 두렵다. 규제하기에는 애플이 주는 이점이 아직은 너무 많다. 그들이 악해지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