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는 하반기를 준비하는 한 주 될 듯          

적당한 금리, 적당한 실업율, 완화적 기조가 주식시장 밀어올려       

미국 은행들의 본격적인 주주환원 시작될 듯

축소되었지만 여전히 필요한 인프라 투자, 민주 - 공화 양당 합의

존보글, 미국은 가장 기술지향적인 경제를 가지고 있다.  

 

△  지난주 억지(?) 하락을 만들어 냈던 주식 시장은 이번주 재빠르게 반등하며 S&P 500과 나스닥은 다시 한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였다.  2분기 기업들의 역대급 실적을 앞두고 시장은 믿음이 약한 투자자들을 털어내고 가벼운 마음으로 7월장을 맞이하고 싶어하는 듯 하다. 그런데 반년이 지난 지금 벌써 S&P 500이 14%나 올랐기 때문에 막상 좋은 실적이 나와도 시장은 하락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7월은 지수 차원에서는 생각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연말까지 내다보면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  미국 대형 은행 23곳이 연준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대규모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팬데믹 이전에 미국 은행들은 시가총액에 약 10% 달하는 자사주 매입을 시행했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와 비슷한 강력한 주주환원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대형 6개 은행은 약 $1,420억 달러에 달하는 주주환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하였다.  다만 은행주 투자는 10년물 금리가 Peak에 이르면 전부 팔 계획을 하기 바란다. 기술기업처럼 장기간 투자는 권하지 않는다. 

△ 바이든 대통령이 당초 계획했던 인프라 투자안보다 다소 후퇴한 $1.2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안에 최종 합의 하였다. 물론 의회 통과라는 변수가 남아있지만 양당 상원이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백악관에서 반대하지 않는다면 통과는 거의 확정이다. 인프라 투자안은 규모는 축소되었지만 어쨋든 통과되었고 규모가 축소되어 채권 금리를 자극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시장에 적당한 호재가 되고 있다.  다만 이미 어느정도 예상된 일이라 주가 상승의 원동력이 되기는 힘들듯 하다. 

△    최근 주가가 많이 상승하면서 처음 진입하시는 분들은 선듯 손이 나가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미국 시장 전체에 투자한다면 그 시점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그래서 이번주 추천할 종목은 미국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존경하는 인덱스 펀드의 창시자 뱅가드의 존보글이 만든 이 ETF는 금융시장의 판도를 바꾼 최고의 상품이라고 생각한다. 존 보글의 생전 인터뷰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미국이 가장 기술지향적인 경제를 가지고 있다"는 부분이다. 당시에는 이말의 진짜 의미를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는 확신이 든다. 미국은 그들이 가진  발권력과 자유로운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에 과감하게 베팅하게 하는 가장 자본주의스러운 시스템을 만들어냈다.  이 시스템이 미국의 기술 리더쉽을 뒷받침 하는 것이다. 이런 시스템은 그 어떤 나라도 따라갈 수 없다. 미국에 투자해야하는 이유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