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 관심종목 목표주가 업데이트 


1. 알리바바 : Truist는 중국 당국이 동사에 대한 제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것이 알리바바의 사업부 분사 강요로 연결되지는 않을 것이고 이미 상당한 규모를 확보한 기업이므로 입점한 매장들이 알리바바 플랫폼을 떠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 다만 금융 사업부인 ANT 그룹의 향후 사업 전개가 불투명해지면서 해당 부문의 가치가 전과 같이 평가하기 어렵다면서 목표주가 하향, 목표주가 → $294


2. 스냅 : Goldman Sachs는 스냅의 광고 사업이 4분기 예상보다 견고했을 것으로 전망. 지난 10월 실적발표 이후 스냅은 플랫폼 혁신과 제휴 확대 등을 발표해왔다. 코로나 19 판데믹 상황이 온라인 광고 시장에 있어서 유리한 여건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스냅의 매출 성장세는 현재 월가가 예상하고 있는 것보다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며 목표주가 상향, 목표주가 → $70


3. DOW : Alembic Global은 21년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라 화학제품 가격 상승이 예상되며 다우는 가장 큰 수혜가 예상된다며 이 섹터 TOP PICK으로 선정 


4. ZOOM : D.A Davison은 Zoom Video가 이에일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자사 플랫폼을 종합 업무 수행 플랫폼으로 발달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등 올해에 성장세에 만족하지 않고 시장을 더 확대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 목표주가 → $600


5. 노드스트롬(JWN) : J.P 모건은 백화점 섹터 전반이 실적 악화에 놓여 있지만 노드스트롬은 전자상거래를 빠르게 확대하며 점유율 회복에 가장 유리하다고 평가, 목표주가 → $27


6. 모더나 : Leerink의 애널리스트는 코로나 19백신/치료제가 증가하면서 가격경쟁이 발생할 것으로 보이며 이때 모더나는 실적부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 목표주가 → $69


7. 코스트코 : RBC는 동사에 대해 분기마다 견고한 매출 증가세와 이익율 성과를 발표하고 있고 소비자들이 서비스보다는 상품위주로 소비하는 경향이 나타남에 따라 코스트코가 명백한 수혜를 누리고 있다고 평가, 목표주가 → $439


8. 액티비전 블리자드 : Baird는 동사에 대해 21년에도 코로나발 비디오 게임 수요 증가 수혜를 누릴 것이며 Call of duty 등과 같은 프렌차이즈의 경우 그 성장 모멘텀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 목표주가 → $116


9. 디즈니 : Wells Fargo는 월트 디즈니가 24년까지 약 3.35억명의 스트리밍 가입자를 보유할 것으로 전망. 장기적으로 강력한 성장세를 누리는 종목으로 재평가, 목표주가 → $201


10. 알파벳 : Goldman Sachs는 동사가 다방면에서 규제 압박을 받고 있지만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및 공부 수요가 급증한 점은 호재라며 매수 추천, 목표주가 → $2,250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우존수 산업지수에 속한 30개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 정리 ⑥


IT 업종 편 -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IBM, 인텔, 시스코시스템즈, 비자 등 


다우 30 종목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투자 의견을 알아보는 여섯번째 시간으로 이번에는 IT 업종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다우지수에는 구글, 아마존과 같은 FANG 주식은 없지만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좋은 기업도 포함되어 있다. IT 업종에 관심이 많다면 다우지수에 포함된 이 기업들만 잘 분석해서 투자해도 충분히 좋은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애플 (Apple, AAPL)


지금은 시가 총액이 3위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영업이익 세계 1위에 빛나는 기업이다. 개인적으로 애플의 성장성도 높게 보는 편인데 시장은 아직 확인이 더 필요한 모양이다. 애플은 41명의 애널리스트 중 21명은 Hold, 17명은 Buy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180로 현재 주가대비 5.7%의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주주환원이 세계최강이고 보유현금이 가장 많은 기업의 목표주가가 너무 낮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2016년 바닥을 찍고 실적은 급격히 개선되고 있다. 지난 1월 발표한 2019년 1Q 실적도 EPS는 전년대비 상승했다는 점을 기억하기 바란다. 아이폰 판매량이 둔화될 것이라는 두려움이 실적향상에도 불구하고 주가를 더 억누르고 있다고 생각한다. 



□ 마이크로소프트 (Miscrosoft, MSFT)


PC운영체제와 MS-office로 먹고살던 기업이 클라우드 업체로 탈바꿈하면서 다시 성장성을 되찾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총 34명의 애널리스트 중 27명이 Buy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125로 현재 주가대비 18.7%의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클라우드 사업이 본격화된 2016년부터 실적이 급격히 개선되고 있는데 아래 2018년은 (MS는 6월 결산) 법인세 개편에 따른 일시적인 숫자이고 실제로는 $3.88을 기록하였다. 2019년은 $4.4의 EPS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IBM (IBM)


하드웨어 업체에서 소프트웨어 업체로 변신에 성공한 IBM은 최근 이익 하향세가 멈추면서 주가가 반등하였다. 클라우드 사업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데 여기서 성공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총 22명의 애널리스트 중 11명이 Hold, 6명은 Buy의견을 제시하였다.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140으로 현재주가대비 상승여력은 5.1%이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일단 추가적인 이익 하향세는 멈춘 것 같다. 다만 이익이 추세적으로 개선될지 여부는 확인이 필요하다. 



□ 인텔 (Intel, INTC)


세계 최대 CPU 제조업체인 인텔은 2018년 우수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2019년 침체우려로 주가가 정체되어 있다. 총 40명의 애널리스트 중 15명이 Buy, 15명이 Hold 의견이다.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55로 현재 주가대비 약 11.7%의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2018년 반도체 초호황에 맞춰 실적이 급증하였다. 하지만 최근 2019년 전망을 어둡게 보는 바람에 주가가 주춤하고 있는데 여전히 시장의 평균 EPS 컨센서스는 $4.5로 올해보다 나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관심이 필요한 종목이다. 



□ 시스코 시스템즈 (Cisco Systems, CSCO)


시스코는 세계최대 통신장비 업체로 총 30명의 애널리스트 중 20명이 Buy 의견을 제시하였다.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52 현재주가대비 약 11.3%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시스코는 2018년 급격한 실적개선을 이루어 냈는데 변경된 세법에 의한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EPS는 $2.6을 달성하였다. 올해도 실적개선이 예상되는 만큼 관심이 필요한 기업이다. 



□ 비자 (Visa, V)


세계 최대 카드회사인 비자는 다우 30종목 중 올해 미국 애널리스트들이 꼽은 Top Pick 종목이다. 개인적으로도 반드시 보유해야 할 기업이라고 생각한다. 총 40명의 애널리스트 중 32명이 Buy의견을 제시하고 있으며 12개월 평균 목표주가는 $161.5로 현재 주가대비 15.2%의 상승여력을 가지고 있다. 



연간실적을 살펴보면 미국의 경기활황에 맞춰 소비가 급증하면서 실적역시도 급증하고 있다. 향후 온라인 전자상거래 확장과 중국시장 진출 등 실적뿐 아니라 모멘텀도 가지고 있는 종목이다.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하는 종목이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