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NO2 방산업체 


지난 4월 유나이티드 테크널러지와 합병 마무리

2분기 코로나로 인한 항공사업부문 타격으로 매출 35% 감소  

하지만 우주 및 방위 산업 부문은 지속 성장 중

3% 넘는 배당과 향후 민간항공수요 회복시 강력한 주가회복 기대 


미국의 방산업체인 레이시온과 UTC(United Technologies)의 합병이 지난 4월 최종적으로 마무리되면서 미국에서 록히드 마틴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방산업체가 탄생했다. 자산가치가 약 1,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양사 간 합병으로 레이시온의 레이더, 센서, 우주, 미사일, 극초음속 분야의 많은 제품군과 UTC의 프랫 앤 휘트니 엔진 사업부 및 기타 국방 사업들이 결합하게 됐다. 그러나 축제 분위기 속 맞이해야 할 새로운 합병 회사의 탄생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35% 급감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 속에 출범하게 되었다. 이런 위기 상황을 보여주듯 주가 역시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수준으로 떨어져 있는 상태이다. 



레이시온은 1991년 걸프전을 계기로 급성장한 회사였다. 당시 이라크의 스커드 미사일을 패트리어트 미사일로 요격하는 장면이 전세계에 TV로 생중계 되면서 독일, 일본, 이스라엘 등 전세계에서 이 회사에 미사일 주문이 쏟아졌다. 이후 토마호크 미사일까지 유명해져 레이시온은 단번에 기존 방위산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는 대형 군수업체로 발돋움하였다. 군수업계 신흥 강자인 레이시온은 우주, 항공 산업 강화를 위해 엔진과 통신장비 등을 제작하는 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를 합병해 방산·항공·첨단산업을 아우르는 회사로 거듭났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전체 매출의 약 50%를 넘게 차지하는 항공 분야가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것과 달리 우주 및 방위 산업은 여전히 견고한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 약 730억 달러에 달하는 수주 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 회사는 보잉과 더불어 미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예산을 늘리고 있는 우주 산업에서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최근 미국과 일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저고도 소형 인공위성 사업이 바로 그것이다. 러시아와 중국은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 하기 위해 극초음속 미사일과 같은 신형 대륙간 탄도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데 미국은 이를 다시 막어내기 위해 약 1,000여개의 위성을 띄어 사전 감시를 강화하고 적외선 센서를 달아 궤도를 정밀 추적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미사일 추격과 우주 항공 기술을 갖춘 레이시온은 이 분야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로서는 코로나의 끝을 알 수 없지만 민간항공 분야 역시 지금보다 더 이상의 악화는 없을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보잉의 경우도 신규 주문 취소가 거의 사라졌고 특히 대형 항공기 분야는 여전히 오래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737max와 관련된 우려만 해소되면 2023년까지 빠른 회복이 기대 된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이에 따라 보잉과 레이시온에 대해 강력매수 의견을 제시하면서 미래 현금흐름에 비해 최근 주가는 너무 싸다고 분석하였다. 과거에 이 회사는 주주환원에도 인색하지 않았기 때문에 향후 실적 회복시 대규모 자사주 매입과 배당 인상도 기대된다. 현재의 배당 수익율 역시 나쁘지 않아 미국의 방위 산업 성장에 대한 믿음이 있다면 장기적으로 투자해도 좋은 종목 같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 최고의 군사강국 : 미국 


국방예산 최대규모 집행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 

가장 많은 판매처를 확보  

지속적인 인수합병으로 5개 핵심기업으로 독과점 진행  


지난 3월 록히드마틴사의 최신예 전투기 F-35 2기가 국내 공군에 인도되었다. 2021년까지 총 40대를 도입할 예정인데 대당 1,000억원에 육박하는 고가 전투기임에도 불구하고 스텔스 기능 등을 갖춰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은 기종이다. 지난 수십년간 자주국방을 위해 매년 수천억 이상의 돈을 쏟아붓고 있지만 전투기 등 핵심 무기의 자체 개발은 요원하다. 물론 이는 비단 우리나라만 그런 것은 아니다. 우리보다 기술과 자금이 월등한 일본 역시 전투기는 거의 전량 미국산을 이용한다. 그만큼 기술장벽이 높고 워낙 고가이다보니 왠만한 판매가 보장되지 않고는 개발에 뛰어드는 것 자체가 어렵다. 앞으로도 이러한 상황은 변화되기 쉽지않고 오히려 국제적 분쟁이 심해질수록 미국의 첨단 무기에 대한 의존도는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세계 최고의 군사 강국이다. 주변에 강대국이 없는 축복받은 지리적 이점으로 전쟁 위협은 세계에서 제일 적음에도 군사력은 최강이다. 이러한 막강한 군사력을 기반으로 달러 패권을 유지함으로서 전세계 금융시장을 쥐락펴락하고 있으며 여기서 얻은 수익은 다시 미국 국방력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힘이 된다. 이 힘은 미국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방예산을 투입할 수 있게 하고 이것이 바로 미국 방위산업에 투자해야하는 첫번째 이유이다. 



위의 그림을 보면 미국의 한 해 국방예산은 2위부터 10위까지 다른 국가들의 국방예산 합보다 크다. 이렇게 큰 시장(판매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의 적극적인 연구개발 및 투자가 가능하고 그로 인해 다시 기술력이 앞서가는 선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미국 방위산업체에 투자해야하는 두번째 이유는 이미 언급했듯이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이 미국에 있기 때문이다. 전세계 매출액기준 상위 10대 기업 중 5개가 미국이고 영국 BAE를 제외하면 1위부터 5위까지가 전부 미국 기업이다. 물론 매출액이 높다고 기술력이 꼭 높은 것을 보장하지는 않겠지만 무기는 작은 성능차이가 승패를 좌우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세계 국가들은 당연히 최고의 무기를 사려고 할 것이고 따라서 매출이 높다는 것은 기술력이 높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생각된다. 미국이라는 최대 판매시장을 보유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경쟁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미국은 가장 많은 동맹국을 기반으로 가장 많은 판매처를 확보하고 있다. 아무리 기술이 좋아도 상호 우호적인 관계가 아니라면 무기를 팔지도 사지도 않을 것이다. 그러나 미국은 세계 최대 무기 시장인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일본, 한국, 대만, 인도, 사우디와 같은 우방을 가지고 있고 이들은 성능 뿐만 아니라 미국과의 호혜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미국 무기를 구매하고 있다.




세계 최대 국방예산, 최고의 기술력, 가장 폭 넓은 판패처를 가진 미국 방위산업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가장 안전하면서도 높은 수익을 보장할 수 있는 투자처로 보인다. 그렇다면 어떤 기업에 투자해야할까? 당연히 미국 5대 방위산업체에 투자해야한다. 간단히 미국의 방위기업을 소개하면서 글을 마치고자 한다. 차후에 각 기업에 대한 자세한 투자아이디어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1. 록히드 마틴 (Lockheed Martin, LMT) 


록히드 마틴(Lockheed Martin)은 1995년 3월 록히드 코퍼레이션(Lockheed Corporation)과 마틴 마리에타(Martin Marietta)가 합병을 통해 탄생했다. 합병되기 전 두 회사도 성장 과정에서 많은 인수와 합병을 거쳤다. 록히드 마틴은 세계 방위산업 부문에서 오랫동안 세계 1위를 지키고 있다. 회사 전체 수익의 80~90%는 미국 등 각국 정부와의 군사 관련 계약에 의한 것이다. 대표적인 제품은 미공군의 주력기 F-22와 해외로 가장 많이 수출되는 F-35 등이 있다. 




2. 보잉 (Boeing, BA) 


미국의 보잉(Boeing)은 민간 여객기 시장에서 유럽의 에어버스(Airbus)와 함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지만, 매출 규모는 에어버스보다 큰 세계 최대 항공우주기업이다. 전체 매출의 30%정도가 방위산업에서 발생한다. 우리가 잘 알고있는 B-52 폭격기, F-15이글 등이 보잉사의 제품이다. 




3. 레이시온 (Raytheon, RTN)


얼마전 유나이티드 테크널러지와 합병을 발표한 레이시온은 가전제품회사로 출발해 세계 3위의 방산업체로 성장하였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스커드 미사일, 토마호크 미사일, 패트리어트 미사일 등이 모두 이 회사 제품이다. 회사 매출의 92%가 방위산업에서 발생한다. 



4. 노스롭그루만 (Northrop Grumman, NOC)


노스롭그루만은 오랜 역사를 가진 노스롭 코퍼레이션(Northrop Corporation)과 그루만 에어로스페이스 코퍼레이션(Grumman Aerospace Corporation)이 1994년에 합병하여 탄생했다. 스텔스 폭격기와 무인 정찰기 등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다. 한국 공군이 올해 인도받을 예정인 글로벌 호크 무인 정찰기도 이 회사의 제품이다. 



5. 제너럴 다이내믹스 (General Dynamics, GD) 


서방권에 가장 많이 팔린 전투기 F-16을 처음 개발한 회사가 바로 제너럴 다이내믹스이다. 1990년대 회사가 위기에 처하면서 F-16에 대한 권리(공장포함)를 록히드 마틴에 넘겼는데 이로 인해 록히드 마틴은 세계 최고의 전투기 회사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되었다. 세계적으로 자가용 비행기로 유명한 걸스트림을 보유한 회사이기도 하다. M1 에이브라함 링컨 탱크 등이 이 회사 제품이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