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 (iShares Canadian Financial Monthly Income ETF)


연 7% 정도의 배당 지급을 목표로 하는 ETF 

TD, RBC, CIBC, BMO 등 캐나다 은행에 70% 투자, 나머지는 회사채 

수수료가 없는 TFSA 계좌에서 세금없이 배당투자 하기 좋은 종목 

큰 주가상승 기대 어렵지만 인컴 투자 매력적  


캐나다 TFSA (Tax-Free Saving Account) 제도를 활용하여 배당 투자할만한 두번째 종목은 블랙락(BLK)에서 운영하는 FIE라는 ETF이다. 이 ETF는 매월 주당 $0.04의 배당금을 지난 10년간 한번도 거르지 않고 지급하고 있는 대표적인 인컴형 ETF이다. 따라서 TFSA 제도를 활용한다면 세금없이 연간 약 7% 수익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다. 물론 지난번 팬데믹과 같은 큰 재난이 닥친다면 배당금 지급을 장담할 수 없을지도 모르지만 이 ETF가 캐나다 회사채와 대형 은행에 주로 투자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런 일은 쉽게 발생하지는 않을 것 같다. 



만약 캐나다내 계좌가 ETF를 사는데 수수료가 없다면 이 종목은 더할나위 없이 좋다. 매달 소액씩 들어오는 배당금을 재투자하여 주식수를 늘려가며 월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이번달에 200주를 처음 샀다면 다음달 들어오는 $8로 다시 1주를 추가하여 월배당금을 꾸준히 늘려갈 수 있다. 


현재 주가는 지난 5년 평균치($6.5~$7.5)에 근접해 있는 상태로 싸지도 비싸지도 않은 수준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꾸준히 모아가는 투자자라면 사실 현재 주가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매월 꾸준히 적립식으로 사면 평균단가는 자연스럽게 정해지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과거 10년간의 배당 이력을 살펴보면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매년 주당 $0.48를 지급하였다. 월별 $0.04를 12번에 걸쳐 나누어 지급하여 연간 총 $0.48를 지급한 것이다. 


이 ETF의 구성 종목을 살펴보면 캐나다 은행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는 캐나다 회사채 등에 투자하고 있다. 약간의 레버리지를 사용하고 있으며 채권 이자수익, 보유 은행의 배당수익 그리고 트레이딩 수익을 통해 연간 고정된 인컴을 보장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연간 보수는 약 0.96%로 다소 비싼 편이지만 배당투자가 더 중요한 중장년들에게는 괜찮은 ETF라고 생각된다. 



Posted by 사용자 G.O.S
TAG BMO, RBC, t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분간 변동성 커질듯 


3대 지수 반등했으나 연속성 미지수

연준 12년만에 0.5% 금리 인하했으나 효과 미지수 

바이든 슈퍼 화요일 승리로 월가 안도 

보스턴 연은총재 연준의 주식 자산 매입 가능성 언급 

캐나다 시가총액 1위 RBC (로얄 뱅크오브 캐나다) 배당주로 관심


△ 미국 주식시장이 지난주 급락의 여파를 극복하고 소폭 상승마감하였다. 연준의 깜짝 금리인하(0.5%)와 선진국 G7의 정책공조라는 호조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유럽에 퍼지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가 주식 시장을 짓누르고 있는 형국이다. 아마도 시장은 17~18일 열리는 FOMC 회의까지 더 큰 변동성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이제는 금리인하 정도로는 만족을 못하겠다는 월가 탐욕의 협박이 절정에 다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는 안전벨트를 단단히 매야 할 것 같다. 


 

△ 섹터별로 살펴보면 연준의 금리인하가 4월까지 추가로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 방어주가 급등하였다. 필수소비재, 유틸리티, 부동산 섹터와 바이든 승리에 따른 헬스케어 섹터가 급등하였고 반대로 경기에 민감한 에너지, 금융 섹터가 급락하였다. 



△ 지난 화요일 미국 민주당 대통령 경선에서 바이든이 승리를 거두며 샌더스가 앞서가던 전세를 단번에 역전하였다. 덕분에 유나이티드 헬스케어, CVS 등 미국의 민간 의료보험 업체들의 주가가 급등하였다. 그동안 월가는 샌더스 의원의 메디케어 포 올 등 다소 진보적인 공약들을 불편해했는데 이번 경선 결과로 시장의 불안한 변수 하나는 제거된 모습이다. 그러나 증시 하락추세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인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코로나 바이러스가 시장을 압도하고 있다



△ 쏟아지는 뉴스 어디를 봐도 도무지 희망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보스턴 연방은행 총재의 지난 토요일 발언이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연준은 채권이외의 자산은 직접 매입할 수 없는데 장기적으로 이 법을 바꿔 다양한 자산을 매입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 이는 처음 나온 내용은 아닌데 이전부터 많은 금융 연구 기관에서 다음 경기 침체기에는 금리 인하만 가지고 대응하기 힘들다며 오래전부터 대안으로 제시했던 내용 중 하나다. 다만 연준 이사의 입에서 직접 나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갖을만하다. 다음주 열릴 FOMC 회의에서 과연 금리인하 이외에 연준이 이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어떤 힌트를 줄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 



△ 당분간 금리 인하가 기정사실화된 가운데 당장은 아니지만 천천히 관심을 가지고 모아갈만한 배당주 하나를 소개할까 한다. 바로 캐나다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미국과 캐나다에 동시 상장된 로얄 뱅크 오브 캐나다이다(RBC). 줄여서 RBC라고 부르는 이 은행은 캐나다에서 자산규모로 가장 큰 기업으로 지난 10년간 배당을 연평균 7% 이상 상승시켜온 대표적인 캐나다 배당주이다. 캐나다는 매년 이민으로 30만명 이상이 외부에서 들어오고 있어 만성적인 주택난에 시달리고 있다. 따라서 최근의 금리인하는 은행의 수익성을 악화시키는 요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저금리로 부동산을 활성화시켜 은행 실적 개선의 동인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양면성 때문에 금리인하기에 이런 안정적인 주식을 하락할때마다 조금씩 모아간다면 장기적으로 높은 배당 수익율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기 바란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