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식시장의 리레이팅을 기대한다.  

2017년까지는 한국 주식시장에 투자를 했었다. 그러나 한국 주요 기업 경영진들의 어처구니 없는 의사결정을 보면서 미래가 없다고 생각했다. 더구나 내수 시장이 작고 대외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미국과 중국의 대결구도가 강해지면 기업 경쟁력도 약해질 거라고 봤다. 물론 앞으로도 크게 투자할 일은 없을 것 같다.

 

그런데 최근 나에게 매우 신선한 뉴스가 하나 다가왔다. 메리츠 금융지주의 지배구조 개편이 그것이다. 아마 많은 분들이 뉴스를 통해서 알고 있어 굳이 내용까지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메리츠 금융지주에 투자한 미국 투자회사 돌턴 인베스트먼트의 의견을 빌려 메리츠 금융지주의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평가와 한국 주식시장에 던지는 의미는 짚어볼 필요가 있다.

다음은 돌턴의 평가를 정리한 것이다.
1. 메리츠 경영진에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온 점을 높이 평가한다.


2. 연결 순이익의 50%를 자사주 매입과 배당을 통해 주주에게 환원하겠다는 메리츠의 발표는 경영진이 효과적인 자산 배분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는 점을 증명한다.


3.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한 경영진의 결정은 사업 효율성을 높이고 이해충돌을 줄이며, 투자자들의 투자 매력을 증가시킬 것.


4. 메리츠는 오랫동안 눈부신 영업실적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주주 친화정책과 대규모 자산 배분으로 글로벌 스탠더드의 역할을 하고 있다.


5. 주주가치 향상에 대한 경영진의 의지가 그리 크지 않은 시장에서 메리츠는 주주가치에 영향을 주는 부분에서 의지를 보여주고 투자자들의 신뢰를 쌓았다.


6. 대주주와 소액주주 관계없이 1주의 가치는 동등하다는 경영진의 기본 원칙도 신선하다.


7. 한국에서 드물게 메리츠 경영진이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매우 존경한다.


8. 다른 한국 기업의 경영진들이 메리츠를 보고 따르기를 기대한다. 이는 결국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의 해소로 이어질 것.


내가 미국 시장에 투자하는 이유는 딱 하나다.


"세계에서 가장 기술 지향적인 기업 경영진이 뼛속까지 주주 입장에서 경영할 수 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주식투자는 그게 전부다.
건투를 빈다.  

Posted by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