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은 시장의 변곡점 될 가능성 


3대 지수 모두 상승마감 

변동성은 커져 

스티브 므누신, 미국 대선 전 부양책 합의 힘들다고 밝혀 

니콜라 CEO 발언으로 큰 폭 하락 

대선이후 금리 상승은 은행주에 기회 


△ 이번주 미국 주식시장은 월요일 여야간 부양책 합의 기대감에 크게 올랐다가 이후 다시 부정적인 뉴스가 나오면서 하락하여 주간으로는 겨우 상승 마감하였다. 금주 3분기 실적을 발표했던 은행들이 엇갈린 결과를 발표하면서 향후 전망을 부정적으로 만든 것도 하락의 한 요인이었다. 다만 누가 대통령이 되든 대선 이후에는 대규모 부양책을 추진할 것이라는 믿음이 시장의 하방을 받치고 있어 당분간 시장 급락은 나오지 않을 것 같다. 



△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현재 민주당과 지속적으로 협상은 하고 있으나 양측의 간극이 커 대선전 합의가 어렵다고 이야기 하면서 시장 상승을 가로막았다. 하지만 백악관과 민주당의 합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원을 장악하고 있는 공화당이 매우 비협조적이라는 사실이다. 당선 가능성이 낮아지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원하기 보다는 자신이 다시 상원에 당선되는 것이 더 중요한 의원들의 입장에서는 부양책은 우선 순위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에서 대통령 선거만큼 중요한 것이 상원을 공화당이 수성할 수 있느냐이다. 대통령을 공화당이 이긴다고 하더라도 상원을 민주당에 뺏긴다면 사실상 민주당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 



△ 니콜라 신임 CEO가 기존 발표했던 '배저 트럭'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다시 16% 급락하였다. 한국분들도 꽤 많이 투자하고 있는 기업이라 충격파가 더 크게 다가오는 듯 하다. 사실 니콜라는 매출이 거의 없기 때문에 뉴스 하나 하나에 주가가 변동성이 클 수 밖에 없다. 말 그대로 꿈에 투자하는 주식이기 때문이다. 향후 몇년간은 계속 이렇게 움직일 수 밖에 없어 개인 투자자는 절대 투자하지 말아야할 주식이라고 생각한다. 



△ 미국 소비자 물가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중요한 지표 중 하나인 9월 누적 근원인플레가 1.7%에 달했다. 아직은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넘지 않고 있지만 올해 안에 넘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대선이 끝나고 부양책이 본격화되면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연준이 채권매입을 통해 금리 상승을 막는다고 하더라도 장기 금리가 서서히 상승하면서 주식 시장이 새로운 변곡점을 만들어낼 가능성도 있다. 물론 코로나 상황에 따라 조금 늦춰질 수는 있지만 시간 문제일 뿐이다. 



△ 미국 대선이 끝나고 민주당이든 공화당이든 시장 기대에 부합하는 대규모 부양책 시행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도 높다. 하지만 이러한 부양책은 대규모 채권발행으로 시장 금리 상승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 시장은 바보가 아니기 때문에 먼저 움직일 것이고 따라서 대선이 끝나고부터는 그동안 지겹게 오르지 않던 은행주가 관심을 받을 수 있다. 미국 은행주 넘버 1은 JP모건 체이스이다. JP모건은 투자은행과 상업은행이 절묘하게 섞여있어 양쪽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다. 이번 3분기 실적에서도 JP모건은 다른 상업은행과 달리 준수한 실적을 내놓았는데 상당부분이 트레이딩에서 발생한 이익이다. 따라서 추후 시장금리 상승에 따라 예대마진 증가와 트레이딩 실적을 둘다 누릴 수 있는 가장 유망한 종목이다. 지금의 주가는 너무나 저렴하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