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실적발표까지 횡보장세 필요           

주식시장 연말까지 추가 상승하겠지만 쉬는 시간 필요        

잭슨홀 미팅, 특별한 호재 없어 

미국 기업들 사어버 보안에 대규모 투자 예고  

어펌(affrim) 아마존과 콜라보로 대규모 고객 확보, 시간외 주가 급등 

 

△  이번주 주식시장은 제롬파월 연준의장의 금리 인상 신중론에 힘입어 상승 마감하였다. 특히 나스닥의 경우 2.8% 상승하면서 시장을 주도하였다. 델타변이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으나 시장은 코로나에 내성을 보여주며 연준의 정책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로 도입되었던 각종 베네핏이 종료되면서 소비심리가 꺾이고 있는 부분은 우려스럽다. 연준이 여전히 시장에 관용을 보이고 있지만 점점 파티의 정점으로 가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  사실 특별한 이야기가 없을 것으로 예측 되었고 , 실제로도 중요한 이야기는 없었음에도 잭슨홀 미팅을 계기로 주가가 크게 상승한 것은 주식시장의 속성을 잘 보여준다. 혹시 모를, 아주 작지만 있을지 모르는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이벤트 종료를 기다린 것이다. 유동성이 워낙 풍부한데 돈이 갈 곳이 없으니 좋은 기업의 주가는 도저히 꺾일 것 같지가 않다. 그러나 이런 기분이 들 때가 단기 고점인 경우가 많았다. 기다림이 필요한 시점이다. 

△ 백악관과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이 사이버 보안에 대해 협력하기로 하면서 대규모 투자가 예고 되고 있다. 세상의 중심이 점점 모니터 반대편에 존재하는 다른 세상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저쪽 세상이 더 큰 것 같기도 하다. 여기에 있는 내가 진짜일까? 브라우저 넘어 있는 내가 진짜일까? 투자를 한다면 저쪽 세상에 해야한다. 무궁무진한 확장이 가능하고 투자리스크도 적은 또하나의 세상에 투자해야한다. 

△  미국의 핀테크 기업 어펌이 아마존과의 협력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시간외에서 30% 가까이 폭등하였다. 이 기업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본 블로그에서도 지난 5월에 소개한바 있다. 사실 뉴스에 나오지 않았지만 어펌은 이미 애플과 협력하여 캐나다에서 12개월 무이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상장시점 큰 기대를 모았으나 매출 비중이 펠로톤이라는 단일 기업에 크게 의지하고 있어 주가가 하락하였지만 좋은 기술을 가진 기업은 결국 가치평가를 받을 수 밖에 없다. 아마존 입장에서는 어펌을 쓴다고 손해가 날 것이 없다. 장기 할부를 통해 가격 부담이 큰 제품의 매출이 늘어날 수 있다면 아마존은 리스크 없이 고객을 유인할 장치를 하나 추가하는 것이다. 어펌의 비지니스는 분명 리스크가 있지만 철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그 리스크를 낮춘다면 모두에게 이로운 비지니스이다. 앞으로도 좋은 주가 흐름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한국 주식시장이 단기간에 7% 정도 떨어지면서 여기저기서 노이즈가 발생하고 있다. 한국 코스피 지수가 올해들어 횡보하다가 8월들어 반도체 고점론과 함께 급락하면서 언론에는 좋은 뉴스거리가 되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아래 그림을 보면 단기과열을 해소하는 국면이라고 보여진다. 인생은 가까이서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보면 희극이라고 하지 않던가? 요즘 수많은 유튜브 채널이나 소위 전문가들이 나와서 하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호들갑 떠는 모습이 너무 재미있다. 

코스피 지수는 작년 미국 대선이 종료된 시점(11월)을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크게 상승한 지수다. 1월까지 오버슈팅을 한 뒤 올해내내 횡보하다가 미국 테이퍼링 시행 시점에 맞추어 정상수준으로 회귀하는 과정이라고 보여진다. 여전히 최근 1년간 수익은 미국 지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물론 시점을 5년으로 넓히면 미국 지수의 절반정도밖에 상승하지 못했다. 그런데 그것은 성장성과 주주환원을 비교하면 당연한 수순이다. 주주를 동업자로 여기지 않는 한국 기업들에게 투자매력이 있을리 만무하다. 

 

장기적으로 한국 기업들이 진정 주주를 위한 경영을 한다면 미국과 비슷한 성과를 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전에는 한국 어떤 기업도 투자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다. 오너일가, 총수, 대주주일가, 지배구조 이런 말이 한국 주식시장에서 사라져야 한다. 외국인/내국인으로 갈라쳐서 생각하는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 한국 사회 전체가 준법과 신뢰수준이 북미 수준으로 높아져야한다. 제조업의 이익을 평가하는 방식과 증권업계 전반의 수준도 높아져야 한다. 전체적으로 인력과 산업의 수준이 너무 떨어진다. 

 

경제성장은 숫자의 성장이 아니다. 인간에게 발생한 욕구를 어떤 식으로든 채울수 있는 역량의 증대가 경제 성장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이 필요하다. 일을 가장 잘하는 사람/기계는 누굴까? 컴퓨터다. 미래는 컴퓨터에게 일을 잘 시키는 기업이, 컴퓨터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기업이 혁신을 주도할 것이다. 답은 이미 나와있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