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는 하반기를 준비하는 한 주 될 듯          

적당한 금리, 적당한 실업율, 완화적 기조가 주식시장 밀어올려       

미국 은행들의 본격적인 주주환원 시작될 듯

축소되었지만 여전히 필요한 인프라 투자, 민주 - 공화 양당 합의

존보글, 미국은 가장 기술지향적인 경제를 가지고 있다.  

 

△  지난주 억지(?) 하락을 만들어 냈던 주식 시장은 이번주 재빠르게 반등하며 S&P 500과 나스닥은 다시 한번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였다.  2분기 기업들의 역대급 실적을 앞두고 시장은 믿음이 약한 투자자들을 털어내고 가벼운 마음으로 7월장을 맞이하고 싶어하는 듯 하다. 그런데 반년이 지난 지금 벌써 S&P 500이 14%나 올랐기 때문에 막상 좋은 실적이 나와도 시장은 하락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7월은 지수 차원에서는 생각보다 좋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연말까지 내다보면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  미국 대형 은행 23곳이 연준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대규모 주주환원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팬데믹 이전에 미국 은행들은 시가총액에 약 10% 달하는 자사주 매입을 시행했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와 비슷한 강력한 주주환원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대형 6개 은행은 약 $1,420억 달러에 달하는 주주환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하였다.  다만 은행주 투자는 10년물 금리가 Peak에 이르면 전부 팔 계획을 하기 바란다. 기술기업처럼 장기간 투자는 권하지 않는다. 

△ 바이든 대통령이 당초 계획했던 인프라 투자안보다 다소 후퇴한 $1.2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안에 최종 합의 하였다. 물론 의회 통과라는 변수가 남아있지만 양당 상원이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백악관에서 반대하지 않는다면 통과는 거의 확정이다. 인프라 투자안은 규모는 축소되었지만 어쨋든 통과되었고 규모가 축소되어 채권 금리를 자극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시장에 적당한 호재가 되고 있다.  다만 이미 어느정도 예상된 일이라 주가 상승의 원동력이 되기는 힘들듯 하다. 

△    최근 주가가 많이 상승하면서 처음 진입하시는 분들은 선듯 손이 나가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미국 시장 전체에 투자한다면 그 시점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그래서 이번주 추천할 종목은 미국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존경하는 인덱스 펀드의 창시자 뱅가드의 존보글이 만든 이 ETF는 금융시장의 판도를 바꾼 최고의 상품이라고 생각한다. 존 보글의 생전 인터뷰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미국이 가장 기술지향적인 경제를 가지고 있다"는 부분이다. 당시에는 이말의 진짜 의미를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는 확신이 든다. 미국은 그들이 가진  발권력과 자유로운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에 과감하게 베팅하게 하는 가장 자본주의스러운 시스템을 만들어냈다.  이 시스템이 미국의 기술 리더쉽을 뒷받침 하는 것이다. 이런 시스템은 그 어떤 나라도 따라갈 수 없다. 미국에 투자해야하는 이유이다. 

 

Posted by G.O.S
TAG SPY, 존보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년을 준비하는 연말 


3대 지수 모두 보합 마감 

트럼프 대통령 부양책 증액 요구, 공화당 거절

내년도 증시 8% ~ 22% 상승 전망 

SPY, 2022년까지 $500 도달할 것 


△ 다사다난했던 2020년도 이제 거의 마무리 되어가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세상이 끝날 것만 같았던 시기도 있었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자산 시장은 반등했고 이제는 주식, 부동산, 가상화폐 등 거의 모든 상품이 사상 최고치에 머무르고 있다. 그동안 투자를 꽤(?) 오랬동안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올해 만큼 대응에 어렴움을 겪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연말가지 큰 악재나 호재도 없는 시장은 지금 지수 수준에서 마무리가 예상되고 1월 한차례 큰 상승이 있은 후 조정기를 갖을 것 같다. 



△ 어렵게 통과된 미국 부양책을 트럼프 대통령이 마지막 몽니를 부리고 있다. 1인당 $600 수준의 재난 지원금을 $2,000수준으로 인상하자는 제안인데 민주당은 찬성한 반면 공화당은 불가하다는 입장이어서 큰 변동은 없을 것 같다. 마지막까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퇴임이후에도 공화당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차기 대선에 재도전하려는 의도인 것 같지만 트럼프가 다시 대선에 나올일은 아마도 없을 것 같다. 이번 부양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다시 의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 CNBC에서 월가 애널리스트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내년도 S&P 500 지수의 상승은 대략 8%~22%로 예상되었다. 지수로 보면 4,000~4,400선 내외인데 올해보다는 살짝 못미치거나 비슷한 수준이 예상된다. 역사적으로 S&P 500의 과거 5년 평균이 14%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도 이정도 수준이 아닐까 생각한다. 개인적인 내년 S&P 500 목표치는 4,300이다. 



△ 지금 사야될 딱 하나의 종목을 고르라면 단연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이다. 현재 $369수준인 이 ETF는 대부분의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에 따르면 2022년까지 $500에 도달 가능하다고 한다. 현재 대비 30%가 넘는 수익율인데 미국 주식시장의 안전성을 생각하면 과연 이만한 수익율을 거둘 수 있는 투자 상품이 지구상에 존재하는지 의문이다. 연말이 가기전에 SPY 한 주를 사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G.O.S
TAG S&P 500, S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동성 VS 바이러스 


이제껏 본적 없는 변동성

1분기 실적발표까지 변동성 이어질듯 

각국 정부, 중앙은행 부양책 쏟아져, 바이러스 제압할까?  

지금은 주식을 사야할 때 


△ 주식 투자를 꽤 오래 해왔지만 이런 변동성은 처음본다. 공포장세는 매년 1~2번쯤 겪는 일이지만 여전히 익숙해지지 않는다. 바닥인줄 알고 사면 지하 2층, 3층까지 가고 반등해도 내가 산 종목은 잘 안오른다. 물론 이 모든 것은 단기적인 예측이고 대응이다. 장기적으로 본다면 이번 하락은 좋은 기회임이 분명하다. 다시 상승추세를 만들때까지 꾹 참고 버티는거 외에는 방법이 없는 시장이다. 



△ 섹터별로 살펴보면 에너지, 산업재, 소재, 유틸리티 섹터의 주가가 폭탄을 맞았다. 거의 금융위기 당시의 상황을 보는 것 같다. 헬스케어와 IT섹터가 가장 주가 하락을 잘 버틴 섹터였다. 이번 위기가 지나고 나면 위의 두 섹터가 다시 주도주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 전세계적으로 금융, 재정 정책이 쏟아지고 있다. 다음달 발표될 전세계 기업들의 1분기 실적 쇼크는 기정 사실이고 어느 정도 주가에 반영되었다고 본다면 지금 나오는 정책들이 반영되기 시작하는 3분기 이후의 실적은 기대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4월까지 주가가 하락한다면 하락시마다 분할 매수 하는 것은 괜찮은 전략이다. 위에서 말했듯이 IT, 헬스케어 위주로 투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아래는 각국의 부양책을 정리해 본 내용이다. 투자에 참고하기 바란다. 


- 미국 : 금리인하 0.5%, 추가 금리인하(18일) 예상 (0.5% ~ 0,75%), 

          연준 1.5조달러 유동성 공급, 급여세 감면 추진 등

 

- EU : ECB 163조원 양적완화, 독일 부양책 (124억 유로) 


- 영국 : 기준금리 0.5% 인하 (0.75% -> 0.25%), 46조원 규모 부양책  


- 캐나다 : 기준금리 2회 1.0% 인하 (1.75% -> 0.75%) , 추가 부양책 예정  


- 호주 : 기준금리 0.25% 인하, 14조원 규모 부양책 발표 


- 일본 : 자산매입확대 (연간 주식 매입 6조엔 검토 중), 유아현금지원 


- 한국 : 11조 추경, 0.25% ~ 0.5% 이상 금리인하 예상 


- 중국 : 5G, 전기차, 인공지능, 철도 등에 5년간 최대 1,190조원 투자



△ 이번주 살만한 배당주는 미국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 ETF이다. SPY는 안정적이면서도 연간 10%의 수익을 꾸준히 올릴 수 있는 훌륭한 투자 대안이다. 특히 시장의 변동성에 심리가 크게 흔들리는 분들에게는 사실 이거보다 좋은 투자는 없는 것 같다. 운좋게도 최근 주가 하락 덕분에 배당 수익율이 약 2.1%에 이른다. 배당+주가를 통해 연평균 12% 수익을 꾸준히 올릴 수 있는 진짜 배당주가 바로 SPY이다. S&P 지수 2,600 이하에서는 공포를 느낄 이유가 없다. 건투를 빈다. 




Posted by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