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을 준비하는 연말 


3대 지수 모두 보합 마감 

트럼프 대통령 부양책 증액 요구, 공화당 거절

내년도 증시 8% ~ 22% 상승 전망 

SPY, 2022년까지 $500 도달할 것 


△ 다사다난했던 2020년도 이제 거의 마무리 되어가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세상이 끝날 것만 같았던 시기도 있었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자산 시장은 반등했고 이제는 주식, 부동산, 가상화폐 등 거의 모든 상품이 사상 최고치에 머무르고 있다. 그동안 투자를 꽤(?) 오랬동안 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올해 만큼 대응에 어렴움을 겪었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연말가지 큰 악재나 호재도 없는 시장은 지금 지수 수준에서 마무리가 예상되고 1월 한차례 큰 상승이 있은 후 조정기를 갖을 것 같다. 



△ 어렵게 통과된 미국 부양책을 트럼프 대통령이 마지막 몽니를 부리고 있다. 1인당 $600 수준의 재난 지원금을 $2,000수준으로 인상하자는 제안인데 민주당은 찬성한 반면 공화당은 불가하다는 입장이어서 큰 변동은 없을 것 같다. 마지막까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퇴임이후에도 공화당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차기 대선에 재도전하려는 의도인 것 같지만 트럼프가 다시 대선에 나올일은 아마도 없을 것 같다. 이번 부양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다시 의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 CNBC에서 월가 애널리스트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내년도 S&P 500 지수의 상승은 대략 8%~22%로 예상되었다. 지수로 보면 4,000~4,400선 내외인데 올해보다는 살짝 못미치거나 비슷한 수준이 예상된다. 역사적으로 S&P 500의 과거 5년 평균이 14%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도 이정도 수준이 아닐까 생각한다. 개인적인 내년 S&P 500 목표치는 4,300이다. 



△ 지금 사야될 딱 하나의 종목을 고르라면 단연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이다. 현재 $369수준인 이 ETF는 대부분의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에 따르면 2022년까지 $500에 도달 가능하다고 한다. 현재 대비 30%가 넘는 수익율인데 미국 주식시장의 안전성을 생각하면 과연 이만한 수익율을 거둘 수 있는 투자 상품이 지구상에 존재하는지 의문이다. 연말이 가기전에 SPY 한 주를 사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사용자 G.O.S
TAG S&P 500, SP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동성 VS 바이러스 


이제껏 본적 없는 변동성

1분기 실적발표까지 변동성 이어질듯 

각국 정부, 중앙은행 부양책 쏟아져, 바이러스 제압할까?  

지금은 주식을 사야할 때 


△ 주식 투자를 꽤 오래 해왔지만 이런 변동성은 처음본다. 공포장세는 매년 1~2번쯤 겪는 일이지만 여전히 익숙해지지 않는다. 바닥인줄 알고 사면 지하 2층, 3층까지 가고 반등해도 내가 산 종목은 잘 안오른다. 물론 이 모든 것은 단기적인 예측이고 대응이다. 장기적으로 본다면 이번 하락은 좋은 기회임이 분명하다. 다시 상승추세를 만들때까지 꾹 참고 버티는거 외에는 방법이 없는 시장이다. 



△ 섹터별로 살펴보면 에너지, 산업재, 소재, 유틸리티 섹터의 주가가 폭탄을 맞았다. 거의 금융위기 당시의 상황을 보는 것 같다. 헬스케어와 IT섹터가 가장 주가 하락을 잘 버틴 섹터였다. 이번 위기가 지나고 나면 위의 두 섹터가 다시 주도주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 전세계적으로 금융, 재정 정책이 쏟아지고 있다. 다음달 발표될 전세계 기업들의 1분기 실적 쇼크는 기정 사실이고 어느 정도 주가에 반영되었다고 본다면 지금 나오는 정책들이 반영되기 시작하는 3분기 이후의 실적은 기대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4월까지 주가가 하락한다면 하락시마다 분할 매수 하는 것은 괜찮은 전략이다. 위에서 말했듯이 IT, 헬스케어 위주로 투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아래는 각국의 부양책을 정리해 본 내용이다. 투자에 참고하기 바란다. 


- 미국 : 금리인하 0.5%, 추가 금리인하(18일) 예상 (0.5% ~ 0,75%), 

          연준 1.5조달러 유동성 공급, 급여세 감면 추진 등

 

- EU : ECB 163조원 양적완화, 독일 부양책 (124억 유로) 


- 영국 : 기준금리 0.5% 인하 (0.75% -> 0.25%), 46조원 규모 부양책  


- 캐나다 : 기준금리 2회 1.0% 인하 (1.75% -> 0.75%) , 추가 부양책 예정  


- 호주 : 기준금리 0.25% 인하, 14조원 규모 부양책 발표 


- 일본 : 자산매입확대 (연간 주식 매입 6조엔 검토 중), 유아현금지원 


- 한국 : 11조 추경, 0.25% ~ 0.5% 이상 금리인하 예상 


- 중국 : 5G, 전기차, 인공지능, 철도 등에 5년간 최대 1,190조원 투자



△ 이번주 살만한 배당주는 미국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SPY ETF이다. SPY는 안정적이면서도 연간 10%의 수익을 꾸준히 올릴 수 있는 훌륭한 투자 대안이다. 특히 시장의 변동성에 심리가 크게 흔들리는 분들에게는 사실 이거보다 좋은 투자는 없는 것 같다. 운좋게도 최근 주가 하락 덕분에 배당 수익율이 약 2.1%에 이른다. 배당+주가를 통해 연평균 12% 수익을 꾸준히 올릴 수 있는 진짜 배당주가 바로 SPY이다. S&P 지수 2,600 이하에서는 공포를 느낄 이유가 없다. 건투를 빈다. 




Posted by 사용자 G.O.S

댓글을 달아 주세요